건약소개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는?

 

건강은 모든 사람이 자신이 처한 조건에 관계없이 누려야 하는 기본적인 권리입니다.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는 보다 건강하고 인간다운 사회건설을 위해 약사로서, 지식인으로서 적극적으로 사회적 실천에 임하며 진정한 민주주의 실현이 국민의 건강을 비로소 지켜줄 수 있음을 자각하고 실천하는 약사들의 모임입니다.

 

현재 광주전남지부, 대구경북지부, 대전세종충남지부, 서울경기지부, 울산지부가 활동하고 있습니다.

 

 

 

건약이 지향하는 사회

 

  1.   건약은 의약품이 누구나 이용가능하고, 감당할만한 가격, 좋은 품질을 유지하여 적절히 사용되는 사회를 지향합니다. 

  2.   건약은 의약품이 상품으로 취급받는 현실을 비판하고, 의약품 공공성이 실현되는 사회를 지향합니다.

  3.   건약은 의약품이 안전하게 사용되기 위해 끊임없는 약물감시와 관련정보가 투명하게 공개되는 사회를 지향합니다.

  4.   건약은 보건의료체계의 공공성이 복원되는 사회를 지향합니다.

  5.   건약은 노동자, 농민, 빈민, 장애인, 성소수자 등 우리사회의 많은 구성원들이 민주적이고 건강하게 살 수 있는 사회를 지향합니다.

 

 

 

 

주요활동연혁

 

1987년 민주항쟁 이후 약사들이 모여 단체를 결성

1990년 전국 단일조직으로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 창립

 

[보건의료 운동으로서의 건약]

 

  • 1998년 고 문송면군 수은중독사망사건, 원진레이온 직업병 인정 투쟁, 1991년 대한약사회장 직선제 선출을 위한 정관개정 활동

  • 1993년 한약분쟁 대응 올바른 약사법 개정을 위한 활동

  • 1998년 의약분업 방안 제안 및 의약분업 시민대책위 활동

  • 2019년 제주영리병원 설립 저지 활동

 

 

[의약품 접근성 확대로서의 건약]

 

  • 2001 ~ 2002년 백혈병 치료제 '글리벡' 문제 해결위한 활동

  • 2006년 영리병원, 의약품 특허 문제로 FTA 저지 활동

  • 2008년 HIV/AIDS 치료제 푸제온 강제실시 요구활동

  • 2009년 신종플루 대유행 시기 '타미플루' 강제실시 요구활동

 

 

[안전한 의약품 사용으로서의 건약]

 

  • 2000년 '프레팔시드' 판매중지 활동

  • 2005년 'PPA' 판매중지 촉구

  • 2010년 비만약 '시부트라민' 안전성에 대한 적색경보

  • 2019년 치매예방약 '글리아티린' 유효성에 대한 공익감사청구

 

 

 

 

 

 

서울 종로구 이화동 26-1 3층
Tel. 02-523-9752 / Fax. 02-766-6025
E-mail. kpkyp@chol.com